가정주부를 처음 먹다

지식인 259 0 0

여자는 훔쳐먹거나 뺏아 먹는게 으뜸으로 친다는 말이 있듯이 경험 있는 선배나 친구들은 유부녀가 섹스 상대로는 제일이다 라는 말을 많이 했다나는 그것이 도덕상 또는 사회 윤리상 비정상적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또 그런 기회도 만나 보지 못했었다.헌데 어느때부터인가 나의 생각은180도 바뀌게 되었고 그런 기회를 만들려고 무척이나 노력하게 되었다.

 

내가 그녀의 카페에 다닌지도 벌써 반년이 지난 것 같다내가 그 카페에 자주 가는 이유는 그곳의 주인 여자 때문이다우연히 혼자 맥주 한 잔 하려고 들어서게 됐는데 그녀를 본 이후로는 매일 같이 출근하듯 하게 되었다그녀는 36살이고 키는 165cm정도에 갸름한 전형적인 미인형의 얼굴에 각선미와 옷맵시가 살아나는 누가 보아도 한번쯤의 격정을 생각하게 하는 지적인 여자였다.

 

내가 술 보다도 이 여자를 보기 위해 이곳에 다니기 시작한 후로 그녀를 볼 때면 언제나 나의 중심에는 힘이 들어가게 되었고 집으로 돌아가서는 욕구를 혼자 힘으로 해소시켜 주어야만 잠들 수 있었다다른 여자와 관계를 하고 있어도 내 배 밑의 여자가 그녀였으면 하곤 했다물론 아이들도 있고 조그만 자영업을 하는 남편도 있는 어엿한 가정주부이다.

 

참고로 나는 27살이다나는 그 카페에서 끝날 때까지 술을 마시고 차가없는 그녀를 그녀 집 앞에 바래다주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그녀와 많은 이야기를 하며 서로 편안한 사이라고 생각될 정도로 친숙해졌다또한 나중에도 언급이 되겠지만 그녀의 친구들과 합석해서 술마시고 2차도 가고 한 적이 많아짐에 따라 친구들 대부분과도 친숙하게 지냈고 그녀들이 오면 언제나 합석은 자연스러워 졌다.

 

후일 이야기지만 그녀의 친구들 중 몇 명은 나와 관계를 가지게 된다여하튼 기회는 우연히 찾아 왔다그날은 모처럼 친구들과 포커를 하게 되었는데 새벽 한 2시쯤 그녀에게서 전화가 왔다자기가 어디 모처에 있으니 그리로 좀 나와 줄 수 있냐는 것이었다.나는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포커치던 것을 중단하고 그녀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하늘색 나시 티에 짧은 반바지를 입고 있는 그녀를 보는 순간 나의 자지는 허공을 향했다한 여름이라 나시 티와 얇은 브래지어뿐인 그녀의 가슴 한가운데로 그녀의 유두의 윤곽이 뚜렷했고 또 겨드랑이 사이로 삐져나온 그녀의 털이 나를 흥분시키기에 충분했다나는 그녀에게 이 시간에 여긴 웬일이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그녀는 지금 남편이 가게에 와 있어서 나왔다고 했다나는 이해가 안가 남편이 가게에 가끔 들리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그녀에게 그게 무슨 상관이냐고 했다사실 나도 가끔 그녀의 남편을 본적이 있다그녀의 말에 의하면 남편이 술을 마시면 가끔 때려 부수고 손찌검을 하는 습성이 있고 지금도 그녀의 가게에 와서 그러고 있다는 것이었다그러면 집에 가서도 그럴것 아니냐고 나의 음흉한 생각을 감추고 재차 물었고 그럴때 그녀는 친정이나 친구 집에 가 있으면 이삼일내로 남편이 찾아와서 용서를 빌고 집으로 데려가곤 한다는 것인데 지금은 지갑도 못 가져나오고 어디 갈려도 시간이 늦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나에게 전화를 했다는 것이었다.

 

"어떻게 할래요?"

"......"

"여관이라도 가서 잘래요?"

"네 그러는게....."

나는 오늘 말로만 듣던 가정주부를 먹어 볼 수 있겠구나 하는 기대감에 들떠 있었다.

"쉬었다 가실꺼예요?"

여관 조바가 우리를 번갈아 가며 물었다나이 차가 나는 것 같아 불륜커플로 알고 그렇게 물었겠지 하고 생각했다.

"아니요.자고 갈거예요."

".305호로 올라가세요."

방에 들어가자 어색함이 감 돌았다.

"술 한잔 하고 잘래요?"

"아니요.그냥 자는게 좋겠어요."

술이라도 한 잔 해서 여자가 좀 풀어지면 어떻게 좀 해볼려구 했는데 이렇게 되면 나의 꿈은........그렇다고 억지로 할 용기도 없고..... 에이다음에 또 기회가 오겠지....

"그럼 나 갔다가 내일 아침에 올게요문 잠그고 잘 자요."

"벌써 가게요?"

"둘이 여관방에 있는 거 남이 보기라도 해 봐요나야 혼자니까 괜찮지만 그쪽은 입장이 다르쟎아요 그냥 갈게요."

아마 그녀가 한번 더 있으라고 했다면 나는 그녀를 강제로라도 어떻게 할지도 몰랐다.아뭏든 아쉬움만 남기고 나는 돌아와서 포커를 계속하게 되었다그날은 재수가 좋았던지 내가 판을 휩쓸다시피 했고 내 지갑은 두둑 한 포만감을 느낄 수 있었다판은 아침 10시가 넘어서 쫑이 났고 나는 아침이나 사주려고 그녀의 방으로 갔다.

"똑똑"

"똑똑"

"누구세요?"

"강철홉니다."

"들어오세요."

"일찍 왔네요."

"자고 있었어요?"

"잠이 안와서 늦게 잦더니 피곤하네요."

"그럼 더 자요."

"나는 T.V나 보고 있을께요."

"조금만 더 잘께요."

그녀는 벽을 바라보고 누웠고 나는 침대에 기대어 T.V를 바라 보며 연신 하품을 해 대었다.

"철호씨 잠 못 잤어요?"

그녀기 내 하품 소리를 들었는지 물었다.

"사실 어제 친구들 하고 밤 샜어요."

"그럼 졸릴 텐데 철호씨도 조금 눈 붙여요."

하며 그녀는 침대의 한 자리를 나에게 양보해주었다나도 졸린 상태라 침대에 올라가 누워 버렸다잠을 청하려는데 잠은 오히려 저 멀리 더 도망치고 있었다.

 

생각해봐라한번쯤 갖고 싶은 여자가 지척에 누워 있고 야릇한 여인의 살내음이 솔솔 풍기는데 그 상황에서 잠들 수 있는 능력이 누구에게 있겠는가한참을 그렇게 천장만 쳐다보고 누워 있었다물론 나의 좆은 커질대로 커진 채로....

그녀의 숨소리를 들으며 나는 몸을 뒤척이는 척하며 왼손을 그녀의 허리위에 슬그머니 올려 보았다그녀가 자는지 안 자는지는 알 수가 없었지만 나는 조금 더 용기를 내어 그녀의 가슴으로 손을 옮겨 갔다알맞게 부풀은 유방은 나의 손에 꼭 맞는 것 같았고 유두의 돌기를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나는 그녀가 깰까하는 조바심을 가지고 살짝살짝 잡았다 놓았다를 반복했고 그녀가 자고 있지 않음을 직감할 수 있었다나는 손에 힘을 주어 그녀의 탐스런 젖가슴을 움켜 쥐었고 오른손을 그녀의 목 밑으로 넣어 그녀를 내쪽으로 돌려 눕혔다그순간 그녀가 입술을 포개어 혀를 내입속으로 들이미는 것이 아닌가!

 

그 순간의 희열이란....

주인 있는 여자를 훔쳐 먹는다는 강도같은 쾌감이 나를 더욱 더 미치게 했다그녀의 혀를 구석구석 빨아대고 아 대며나의 왼손은 그녀의 얇은 나시 티를 젖히고 그녀의 브라를 걷어 올리고 있었다그녀는 얇은 유두가 훤히 비치는 그런류의 브라를 하고 있었고 나는 그녀의 입술과 혀를 탐닉하며 한손으로는 그녀의 봉긋하고 알맞게 익어 돌출해있는 그녀의 젖가슴과 유두를 희롱하고 있었다확실히 유부녀의 젖꼭지는 처녀들의 유두보다 낫다는 생각이 들었다나는 계속해서 그녀의 하이얀 목덜미며 젖가슴을 아대자 그녀의 숨소리는 조금씩 거칠어져 갔다.

 

나는 그녀의 먹기 좋은 젖가슴과 유두를 빨아 먹으며 다시 한손으로는 그녀의 반바지 위를 자극하기 시작했다그녀의 그곳은 겉으로라지만 벌써 후끈한 열기를 느낄 수 있었고나는 그녀의 반바지를 풀르려고 호크를 찾았다그순간 그녀가 거기는 안돼요하면서 제지를 했다그러나 달리던 것을 갑자기 어떻게 멈춘담그리고 여기까지 왔는데...

 

그녀의 젖을 빨면서도 아래에서는 계속해서 실랑이가 벌어지고 나는 그녀의 저항으로 호크를 풀르지 못하고 지퍼를 내리는 데는 성공할 수 있었다그녀는 완강히 저항했다.나는 억지로 그녀의 열린 지퍼 사이로 손을 집어 넣었고 그녀의 얇고 작은 팬티위로 삐져나온 그녀의 음모는 나를 더욱 더 재촉했다그녀는 스타킹 같은 팬티를 입고 있었는데 그녀 음모의 배열이 보일 정도로 야한 느낌을 받았다.

 

나는 그녀의 항거를 받으면서도 그녀의 젖어서 축축해져 있는 그녀의 불두덩이를 자극했다나는 한번더 호크를 플르려 했고 이번에도 그녀가 막아섰고 어떻게든 그녀의 속살을 만져 볼 량으로 그녀의 팬티 한쪽을 들어 올려 나의 손가락을 그녀의 갈라진 보지로 접근시켰다내가 젖가슴을 빨고 할때 많이 흐른 모양으로 그녀의 애액은 많이 나와 있었다.

 

나는 가운데손가락을 그녀의 중심으로 찔러 넣었고 그녀는 거친 숨을 쉬며 헉 소리를 냈다그렇게 그녀의 신음 소리에 맞춰 나의 손은 힘있게 때론 부드럽게 왕복운동을 했고 나의 손은 그녀의 보짓물로 젖어갔다나는 이제는 하고 손을 빼어 그녀의 호크를 열었다순간 그녀가 나를 밀쳐내며 일어나 앉으며....

0 Comments

생활 정보
접속자 통계
  • 오늘 방문자 113 명
  • 어제 방문자 1,981 명
  • 전체 방문자 1,019,969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