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 최대의 걸림돌 -시간조절

지식인 30 0 0

섹스 최대의 걸림돌 -시간조절

오늘은 섹스 최대의 애로사항인 속도조절에 대해서 알아보자.
섹스 속도의 차이는 연인들에게 비극적 운명일 수밖에 없는 걸까? 명심하자.


남자들에겐 배려의 테크닉이, 여자들에겐 남자를 조절하는 지연의 테크닉이 필요함을.


♥ 자기 몸의 포인트를 알아라 

클라이맥스가 늦게 찾아오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자기 몸에 대해 무지하기 때문.


자기 몸의 쾌락 포인트를 정확히 알 필요가 있다. 자위를 통하는 것도 방법일 수 있다.

자위를 하다보면 육체적 쾌감이 내 몸의 어디에서, 어떻게 오는지 마스터할 수 있는 것.

어느 부분은 애태우듯 간지럽히고, 또 다른 부분은 강하고 거칠게 다루어본다.

그런 다음 남자 혼자만 신나게 속도를 올릴 때 ‘STOP’을 외치고는 평소 열심히 익혀둔 쾌감 포인트로

그의 손을, 혀를, 페니스를 잡아끌어 원하는 자극을 즐기는 것.


♥ 조절하는 테크닉을 키워라 


남자의 귀두가 갑자기 더 커지고 떨림이 심해진다면, 곧 사정한다는 신호.


그를 진정시킬 필요가 있다. 귀두를 강하게 쥔 채로 몇 초간 그대로 멈춰보라.

그리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애무를 해준다.

만약 삽입 섹스 중이었다면 오럴 섹스로 바꿔본다. 하지만 이때에는
예민해진 남자의 귀두를 전체적으로 빨기보다는 가볍게 핥는 정도가 적당하다.


또 한 가지 힌트.

그의 페니스가 더욱 수축되고 약간 위로 당겨져 있다면 사정에 임박했다는 이야기.
그의 페니스를 잡고 약간 아래쪽으로 내려주듯 마사지해줘라.


엄지와 검지로 페니스를 감싸고 다른 한 손으로 원을 그리듯 서서히 어루만져주는 것도 좋다.


♥ 여자들은 이런 테크닉을 


남자가 먼저 사정을 하는 데에는 여자들의 책임도 있다. 뭘 말해줘야 말이지.


그냥 남자 하는 대로 가만히 있다가 다 끝나고 나서 투덜대도 소용없다.

“삽입할 생각 말고 내 가슴을 한참 동안 부드럽게 애무해줘.”

“오빠 손가락이 내 다리 사이를 쓰다듬을 때가 난 정말 흥분돼.”

남자들은 여자들의 이런 도발적인 멘트에 숨넘어간다.

속도 조절되지, 남자 자극 올려주지, 일석이조다. 요구하는 사람에게 ‘동시 오르가슴’의 문은 활짝 열린다.


♥ 남자들은 이런 테크닉을 


섹스는 혼자 하는 게 아니다.


남자가 섹스를 전적으로 주도해야 하고, 기절 직전까지 갈 정도로 여자를 만족시켜주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벗어던져라.

여자들은 그런 원 사이드 섹스,
무식한 속도전보다는 함께 하는 섹스, 속도와 사정 순간까지 맞추는 섹스를 더 사랑한다.
여자에 대한 배려라는 게 특별하지 않다. 남자들의 공격적이고 이기적인 본능을 한 번만 꾹 밟는 것이다.


♥ 삽입 전이 정말 중요하다

성미 급한 남자들이 여자들의 몸이 준비되기도 전에 삽입을 시작하는 것부터 문제는 시작되는 법.


기다리는 건 언제나 가치가 있다.

여자가 흥분하면 클리토리스가 제대로 부풀어 오르면서 질 쪽에 더욱 가깝게 이동하기 때문에

남자들이 피스톤 운동을 할 때 여자가 얻을 수 있는 오르가슴의 확률은 더 높아진다.

그러므로 여자에게 충분한 오르가슴을 느끼게 하려면 삽입 전에 잘해야 한다.

여자에게 자신만의 ‘클리토리스 100% 자극법’을 보여달라고 해보자.

그대로 클리토리스를 애무해주는 것도 좋다. 그녀가 ‘가볍게, 빠르게’ 방식을 좋아하는지,
‘무겁게, 느리게’를 좋아하는지 제대로 알아둘 것.


♥ 몇 차례로 나누어서 올라가라


‘시작-정지-시작’의 테크닉을 알아두는 게 좋다.


남자가 먼저 오르가슴의 근처에 이르렀을 때 삽입을 풀고 열기를 식히며 깊고 육감적인 키스를 나눠보자.

그런 다음 다시 삽입하고 격정적인 동작을 시작하는 것이다.

이런 ‘절정의 유보’는 성적 긴장감을 더욱 단단하게 한다.
‘시작-정지-시작’ 테크닉을 몇 차례 반복해볼 것.


파트너와 함께 무아지경에 다다를 수 있다. 

0 Comments
제목

생활 정보
접속자 통계
  • 오늘 방문자 708 명
  • 어제 방문자 834 명
  • 전체 방문자 43,075 명